포커뉴스 | 파비안 브란데스, WSOP 월드시리즈오브포커 #39이벤트 우승

파비안 브란데스가 WSOP $3,000 팟리밋 오마하  6핸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.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거주하고 있는 그는 이번 WSOP 우승을 통해 약 $371,358의 상금을 획득했다. 해당 이벤트는 WSOP 2022월드시리즈포커의 39번째 이벤트이며, 총 $1,919,730의 상금풀을 생성했다. 파비안은 포커뉴스와인터뷰에서 오늘하루는 롤러코스터와 같았다. 팔찌를 손에 쥐고 있는 것이 믿기지 않다고 소감을 밝혔다.

파비안의 우승은 월드시리즈포커19번째 대회에서 $907,132를 획득한 중국의 통리에게 가까스로 팔찌를 놓친 지 9일 만에 이루어 졌다. 이번 여름 독일의 총 수입은 단 두 개의 토너먼트에서 $1,278,490이다. 

그가 생애 첫 WSOP 블레이슬릿을 획득한 것 외에, 그날의 빅 스토리는 신 윈터의 센세이셔널한 컴백이었다. 포커 사상 31위인 하이 스테이크 전문가는 한때 100,000 칩까지 내려갔고 이는 빅블라인드 1개도 되지 않았다.

플로리다주 잭슨빌 출신의 윈터는 탈락 위기에 처했을 때 7번의 올인을 이겨 칩 리드를 잡기 위해 스택을 늘렸다. 불행히도 그는 기적의 승리를 완성하지 못하고 3위를 하여 $156,401를 가져갔다.

출처 : PokerNews


[포커뉴스]

[ⓒ 포커뉴스.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